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11월25일 V리그중계 - 벳맨티비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제목 :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11월25일 V리그중계 - 벳맨티비
댓글 0 조회   35 추천 0 비추천 0

작성자 : 조커
게시글 보기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중계 /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무료중계 /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스포츠중계 / 배구중계 / KOVO중계 




b52ebffbe8cdbef03765f9a68c7f21bd_1637769574_7847.png
 



b52ebffbe8cdbef03765f9a68c7f21bd_1637769578_4356.png
 

KGC인삼공사


KGC인삼공사는 직전경기(11/21) 원정에서 한국도로공사 상대로 0-3(23:25, 18:25, 11: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8) 원정에서 흥국생명 상대로 3-0(25:17, 25:19, 25:21) 승리를 기록했다. 4연승이 중단 되는 패배가 나왔으며 시즌 7승2패 성적. 한국도로공사 상대로는 1세트 리시브가 흔들렸고 3득점(11.54%)에 그친 이소영의 부진이 맞물리면서 완패를 당한 경기.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12득점, 29.41%)가 팀 내 유일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하이볼 처리가 많았던 탓에 성공률이 떨어졌던 상황. 또한, 블로킹(4-6), 서브(1-5) 싸움에서 밀렸던 패배의 내용.




b52ebffbe8cdbef03765f9a68c7f21bd_1637769589_0764.png
 

AI 페퍼스


페퍼저축은행은 직전경기(11/19) 원정에서 GS칼텍스 상대로 0-3(16:25, 18:25, 21: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6) 홈에서 IBK기업은행 상대로 2-3(21:25 27:25 25:19 14:25 9:15) 패배를 기록했다. 3연패 흐름 속에 시즌 1승8패 성적. GS칼텍스 상대로는 1순위로 선발한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13득점, 40%)가 고군분투 했지만 토종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나오지 않은 것이 패인이 되었던 경기. 2001년생 이현과 구솔이 책임져야 하는 세터 포지션이 불안했고 팀 리시브가 흔들리며 리비스 효율성 0%를 기록했던 상황. 또한, 서브(5-8), 블로킹(4-7) 싸움에서 모두 밀렸던 패배의 내용.




b52ebffbe8cdbef03765f9a68c7f21bd_1637769598_4238.png
 



서브 리시브와 수비력에서 KGC 인삼공사의 전력이 우위에 있고 좌우날개의 화력 역시 해결사 이소영을 영입한 KGC인삼공사의 전력이 우위에 있다. 또한, 미들블로커와 세터 싸움에서도 KGC 인삼공사가 앞서는 전력. KGC 인삼공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1차전 맞대결 에서는 KGC인삼공사가 (10/19) 원정에서 페퍼저축 상대로 3-1(16:25, 25:20, 25:21, 25:17) 승리를 기록했다.1세트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면서 상대에게 블로킹 득점을 많이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2세트 부터 전열을 가다듬고 FA를 통해서 영입한 이소영(21득점, 40%)과 새롭게 영입한 아포짓 스파이커 옐레나(19득점, 34%)가 힘을 내면서 승점 3점을 가져갈수 있었던 경기. 박은진이 부지한 모습을 보이자 3세트 부터 교체 투입 된 정호영(7득점 50%)도 2020-2021시즌 첫 번째 경기에서 불의의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한 시즌을 통째로 날려야 했던 아픔을 털어내는 부활의 경기력을 선보였고 1세트 흔들렸던 염혜선 세터도 2세트 부터는 팀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던 상황.




반면,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22득점, 36.36%)이 고공 폭격을 선보였고 하혜진(10득점, 33.33%, 블로킹 5득점)이 힘을 내며 1세트를 선취했지만 2세트 부터는 전력의 한계를 실감해야 했던 경기. 박경현(전 대구시청 레프트)과 문슬기(전 수원시청 리베로)가 경기 감각은 유지하고 있었지만 경기력이 좋았다고 볼수 없었으며 주장 이한비(7득점, 30%)의 공격 성공률에도 아쉬움이 있었던 상황. 또한, 2021-22 신인 드레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한 장신 세터 박사랑(178cm)이 V-리그 개막을 앞두고 펼쳐진 전국체전에서 발목부상(4주)을 당하면서 2001년생 이현과 구솔이 책임져야 하는 세터 포지션 역시 불안했던 패배의 내용.




이소영의 경기력 기복이 나타나고 있는 타이밍이 된다는 것이 핸디캡 승부에서 페퍼저축은행의 승리를 노리게 만든다.




핸디캡 => 패


언더& 오버 => 오버






조커님의 최신 글
벳맨 스포츠분석
제목